이달의 특강

이달의 특강

CRASH COURSE OF THE MONTH

이달의 특강

이번주 강론 2017. 2. 19 - 사랑의 심화와 확장

아버지.jpg


사랑의 심화와 확장

이수락 신부의 강론 중에서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오늘 복음에 나오는 이 말씀은 성경에서 가장 유명한 구절 가운데 하나입니다. 탈출기 21장에 나오는 이 말씀은 법적 규정입니다. 개인적이거나 집단적인 복수가 아니라, 법적인 형벌에 관한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죄에 대한 공정한 처벌을 규정하는 것입니다.


사법제도는 흔히 강자들의 편에 서기 쉬운 현실에서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라는 규정은 눈에만 해당되는 죄를 범하였을 경우, 그것에 해당하는 벌만 주라는 것입니다. 약자들에 대한 관심과 그들을 보호하려는 노력이 이 법의 관심사입니다.

 

복수심은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 가운데 하나입니다. 누가 뺨을 때리면, 반사적으로 그의 뺨을 때리려고 합니다. 상대가 나보다 강해서 사정이 여의치 못하면, 멀리 가서 눈이라도 흘깁니다. “앙갚음하지 마라.”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복수심과 미움에서의 해방을 요구하십니다. 미움과 복수심은 마음과 정신을 얽어매는 모진 힘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집착에서 자유롭기를 바라십니다.

 

이런 의미에서 바오로 사도는 아무도 다른 이에게 악을 악으로 갚지 않도록 주의하십시오. 서로에게 좋고 또 모든 사람에게 좋은 것을 늘 추구하십시오.”(1테살 5, 16)라고 충고합니다. 악을 악으로 앙갚음하는 것이 아니라, 악을 선으로 갚는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를 가지라는 말입니다.

 

이것은 결국, 오늘 예수님께서 마지막으로 강조하시는 원수 사랑으로 귀결됩니다. 사랑은 사다리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사다리는 두 개의 긴 나무로 이루어집니다. 사랑도 한 줄이 아니라 두 줄이어야 합니다. 한 줄은 벗을 위해서 자기의 생명을 바치는 것,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자기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주는 것입니다.


다른 한 줄은 원수까지 사랑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의 사랑은 한계를 몰라야 합니다. 벽을 허물고 사랑의 영역을 넓혀 원수 사랑에까지 도달해야 합니다. 사랑이라는 사다리의 한 줄은 심화이고, 다른 한 줄은 확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심화와 확장이 균형을 이루며 나아갈 때, 사랑이라는 사다리는 하느님을 향해 뻗어갈 수 있습니다.

 

원수 사랑은 인간 본성을 거스르는 것입니다. 그러나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 같이,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라.” 복음을 마무리하는 말씀입니다.

 

하느님께서 먼저 사랑의 사다리를 타고 이 세상에 내려오셨고, 예수님께서는 이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셨습니다. 우리도 심화와 확장이라는 두 줄로 된 사랑의 사다리를 타고 하느님께로 올라가야 합니다. 하느님과 인간이 만나는 장소가 바로 이 사랑의 사다리이기 때문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