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특강

이달의 특강

CRASH COURSE OF THE MONTH

이달의 특강

이번주 강론 2019. 01. 03 - 두려움 없이 사랑을 전하는 예언자

두려움없이.jpg



두려움 없이 사랑을 전하는 예언자



기경호 신부


연중 제4주일



예레미야 예언자가 활동하던 기원전 600년대에 이스라엘은 강대국의 침략으로 패망의 길로 치닫고 있었고 정치 지도자들과 권세 있는 이들의 탐욕으로 사회는 부패했으며, 종교적 타락으로 우상숭배가 성했습니다. 이 시기는 이스라엘 역사에서 가장 비참한 시대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느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을 사랑하시어 그들을 구원하시려고 예레미야를 부르시어 예언자 소명을 주십니다. “민족들의 예언자로 내가 너를 세웠다. 그러므로 이제 너는 허리를 동여매고 일어나, 내가 너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그들에게 말하여라. 너는 그들 앞에서 떨지 마라.”(예레 1,5.17)


예레미야는 애초에 하느님의 부르심을 거부하려고까지 했었으나 결국 응답합니다. 그는 예언자로서 이스라엘 전반에 팽배한 부정부패와 우상숭배와 지도자들의 배신을 비판하며 하느님의 경고를 전합니다. 그러나 백성들은 회개하기는커녕 오히려 강하게 반발하며 고집을 피웁니다.


예레미야는 평생 하느님의 말씀을 선포하며 오해와 비난을 받고 숱한 시련과 박해를 겪습니다. 예수님께서도 나자렛 고향에 가셔서 오늘 이 성경 말씀이 너희가 듣는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4,21)고 하시며 만인을 향한 하느님의 은혜와 자유와 구원을 선포하셨는데도 배척 당하셨습니다.


우리 각자와 교회 또한 예언자로 불렸습니다. 사람들은 힘들고 어려운 길보다는 쉬운 것에 젖어 살아가고, 하느님보다는 돈과 권력과 명예를 좋아합니다. 또 자본의 힘과 거짓 사상과 가르침의 도전이 거센 오늘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앙인으로서 예언자의 소명에 충실하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배척 당하시고 당신을 죽이려는 이들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당신의 길을 꿋꿋이 가셨듯이(4,30), 우리도 어떤 시련과 박해에도 굴하지 않고,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고, 하느님의 사랑과 정의와 진리를 선포해야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세상의 힘이 아니라 하느님의 사랑에 의탁하여 그 사랑을 선포하는 것이 우리다운 길임을 깊이 새겨야겠습니다.


믿는 이들은 다른 이들의 눈치를 보거나 입에 발린 아부나 듣기 좋은 소리를 하며 살아선 안 됩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 전하는 예언자답게 부정과 불의, 부패, 권력의 횡포, 공동선과 무관한 탐욕, 자본의 우상 앞에 용기를 갖고 과감하게 쓴 소리를 해야 합니다.


오늘 한국사회는 예레미야 시대의 이스라엘 상황과 매우 흡사합니다. 권력가와 기업가들의 탐욕과 부정부패, 거짓이 판을 치고,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권력마저도 가진 자들 편에서만 움직이며 민중을 도구로 삼는 일이 일상화 하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뿐 아니라 다수의 서민들의 한숨소리는 높아만 갑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나아가 인간이 자본의 도구로 취급되는 비참한 상황입니다.


오늘 각자의 자리에서 하느님의 예언자답게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스스로 사랑과 정의를 실천하며, 하느님의 이름으로 용기 있게 올바르고 쓴 소리를 하는 참 신앙인의 길을 걸어갔으면 합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